서브레이아웃이미지

내가 입는 옷이 환경을 망친다고?

종교환경회의, 생태적인 삶 실현 위한 대화마당 진행
흰색 면티셔츠 한 장 염색에 물 2700리터 사용
'최저가'는 누군가의 눈물 대신한 가격, 오래 쓸 물건 윤리적으로 소비해야

기후위기 시대, 어떻게 옷을 사고 입어야 할까
의류산업이 환경오염에 미치는 영향

내가 헌 옷 수거함에 넣은 옷은 어디로 갈까? 일 년에 1000억 벌이 만들어지고 330억 벌이 버려진다. 버려진 옷들은 어떻게 되었을까?

종교환경회의는 올해 이론이나 담론이 아닌 생태위기 극복을 위해 구체적으로 어떻게 살지 성찰하고 실천 과제를 찾는 내용으로 대화마당을 다섯 번 연다. 27일 불교환경연대의 주관으로 세 번째 대화마당이 온라인에서 열렸다. 옷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그리고 무소유의 철학을 바탕으로 옷을 사고 입을 때 어떤 실천이 필요한지 살펴봤다.

본격적인 강연에 앞서 본 영상 “우리가 헌 옷 수거함에 버린 옷들이 향하는 곳”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세계 5위의 헌 옷 수출국이다. 헌 옷 수거함의 옷들 대부분은 인도, 캄보디아, 가나 등 개발도상국으로 간다. 아프리카 가나에 있는 한 시장에는 매주 1500만 벌의 중고 옷이 들어오지만 절반 가까이는 팔리지 않고 버려진다. 지역 폐기물처리시스템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양이 많아서 강에 버려지거나 불태워지고 있다. 시장 근처에 이렇게 버려진 "헌 옷들로 만들어진 쓰레기 강"이 생겼다.  

물 사용과 오염도 심각하다. 흰색 면 티셔츠 한 장을 만들기 위한 염색 과정에 물 2700리터가 쓰인다. 한 사람이 3년간 마실 수 있는 양이다. 전체 산업용 폐수의 20퍼센트가 의류산업에서 나온다.

첫 강연자로 나선 변택주 씨는 “물건은 쓰고 버리는 것이 아니라 나와 함께 살아가는 식구”라며 덜 쓰고 덜 누리는 삶에 관해 이야기했다. 그는 “법정스님 숨결”이라는 책을 내기도 했다. 

그는 마음에 끌린다는 이유로 옷을 사지 말고, “나 다움을 드러낼 마음에 드는 옷을 아껴 입고, 물려 입고, 고쳐 입어야 한다”고 말했다. 게다가 옷을 산 뒤에도 다림질이나 드라이클리닝, 빨래하면서 드는 에너지 또한 환경에 좋지 않다. 친환경 제품이라고 해도 결국 환경에 영향을 미친다. 그는 어떤 옷이든 사기 전에 깊게 생각하고, 덜 사는 것을 강조했다.

미니멀 라이프와 환경 실천에 관한 책 “불편하게 삽시다”를 쓴 권숙현 씨는 자신의 미니멀 라이프 원칙 몇 가지를 소개했다. ‘우리 집에 깐깐하게 들이기’는 집에 있다면 거부하고, 마케팅에 속아 사지 않는 것이다. 그는 누군가의 눈물을 대신한 ‘최저가’가 아니라 돈이 조금 더 들더라도 오래 두고 쓸 물건을 윤리적으로 소비하려는 마음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계절이 바뀌면 옷을 사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지우고, 혹시 스트레스 때문에 옷을 사고 싶은 것은 아닌지 스스로를 돌아보길 권했다. 그 자신도 지난 1년 6개월간 옷을 사지 않았다.

권 씨는 미니멀한 삶을 선택한 뒤부터 물건뿐 아니라 자녀에 대한 집착이 줄면서 딸의 의견과 삶의 태도를 존중하게 됐다. 그는 “감정도 미니멀하게 되었다”며 미움, 교만, 과거에 대한 집착이 줄었다고 말했다.

그는 3달에 33개 아이템(옷, 신발, 모자, 액세서리 등)으로 사는 333운동을 소개하며, 자신이 한 계절에 몇 가지 물건을 쓰는지 점검해 보라고 조언했다.

또 동물성 소재인 가죽, 모피, 울, 실크 등의 소재는 쓰지 않는 비건 패션, 나무 펄프로 된 티셔츠, 선인장 가죽으로 만든 가방, 의류 등 환경을 고려한 패션을 소개했다. 그는 그러나 “친환경 의류는 존재하지 않는다”며 “환경을 해치지 않는 공산품은 없다”고 강조했다. 면은 친환경적일까? 그는 면화 재배 때 사용하는 비료와 농약, 원단 생산 과정에서 쓰이는 물 등 “옷이 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지는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20대 평범한 직장인 최수안 씨는 적은 옷으로 다양하게 코디하는 법을 소개했다. 그는 과거에 매달 화장품, 가방, 신발, 옷을 샀었다며, 당시 옷장은 가득 차도, 정작 입을 옷이 없어서 허망했다고 고백했다. 이런 소비 습관은 삶의 전반에도 영향을 주었고, 작은 원룸이 물건으로 채워지는 것을 볼 때마다 마음이 불편했다.

지금의 그는 유행하는 스타일보다는 오랫동안 입을 수 있는 기본적인 아이템을 사고, 좋은 제품을 오래 깨끗하게 입는다고 했다. 새로운 옷을 사기 전에는 이미 가지고 있는 옷들과 어울리는지 고려한다. 그렇지 않으면 새 옷과 어울리는 다른 제품을 또 사야 하기 때문이다. 그는 이렇게 하니 오히려 자신만의 스타일이 생겼다고 말했다.

최 씨는 “충동을 배제하고 비우면서, 자신이 가장 편안할 때 가장 아름답다는 것 깨달았다”며 사기 전에 충분히 생각하는 습관을 키우게 된 자신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강연 뒤 토론 시간, 참여자들은 자연스럽게 대량 생산을 어떻게 하면 줄일 수 있을 지에 관해 고민했고, 구조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했다. 변택주 씨는 한 시즌 입고 버려지는 옷이 아니라 정체를 아는 옷,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아는 옷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런 노력을 오래 기울여야 대량 생산 시스템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종교환경회의는 기독교, 불교, 원불교, 천도교, 천주교 환경운동단체가 모인 연대체다. 다음 종교인대화마당은 9월 28일 음식을 주제로 열린다.

- 배선영 기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김석준

등록일2021-07-31

조회수116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