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레이아웃이미지

5월2일 부활 제2주간 목요일

5월2일 [부활 제2주간 목요일] 사도행전 5,27-33 요한 3,31-36 <사람에게 순종하는 것보다 하느님께 순종하는 것이 마땅합니다!> ‘오순절 날, 베드로 사도, 단 하루만에 삼천명 회개시킴!’ ‘베드로 사도, 예루살렘에서의 기적! 다리 저는 이를 낫게 하다!’ ‘사도들을 기만한 하나니아스와 사피라, 그 자리에서 즉사!’ ‘초대교회 공동체에 낯뜨거운 추문 발생, 그리스계 유다인 과부들의 식량배급에서의 푸대접!’ ‘초대교회의 희망 스테파노 부제, 장렬히 순교!’ 루카에 의해 저술된 사도행전을 읽고 묵상하다보면 마치 오늘날 조간 신문을 읽는 듯한 느낌입니다. 예루살렘 교회 공동체의 생활상이 생생하게 소개되고 있습니다. 또한 사도행전은 초대교회 신자들이 어떻게 기도했는지? 어떤 가치를 추구했는지? 어떻게 살고자 노력했는지를 잘 소개하고 있기에, 초대교회의 신앙과 공동체를 파악하기 위한 가장 좋은 지침서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사도행전은 물론 성경 전체의 최종적인 저자이신 주님께서는 우리가 사도행전을 통해 그때 당시의 생활상을 파악하는 정도에 머무는 것을 원치 않으십니다. 그분께서는 언제나 한 걸음 더 앞으로 나아가기를 바라십니다. 사도행전은 초대 교회 신자들은 물론이고, 더불어 바로 오늘 우리 교회 공동체 모든 구성원들의 신앙을 키워주고자 저술된 책입니다. 사도행전을 봉독할 때, 본문의 내용을 나 자신의 것으로 삼고자 노력해야겠습니다. 본문 내용을 주님께서 나에게 말씀하시는 내용으로 받아들이고자 노력해야겠습니다. 본문 내용을 나 자신의 걱정과 욕망, 나 자신의 희망과 좌절로 이해하고자 노력해야겠습니다. 그때 사도행전의 한 말씀 한 말씀은 곧 나를 위한 하느님의 메시지가 될 것입니다. 사실 루카 복음서와 사도행전은 한 저자에 의한 하나의 작품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사도행전은 루카 복음서의 2부라고 보면 크게 틀리지 않습니다. 루카 복음서는 예수님의 예루살렘을 향한 여정으로 꽉 채워져 있다면, 사도행전은 예루살렘을 거쳐 로마로 향하는 사도들의 여정을 다루고 있습니다. 결국 사도행전은 하느님의 말씀이 어떻게 예루살렘으로부터 세상 끝까지 퍼져나가고 있는가를 소개합니다. 사도행전의 주된 관심사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성취된 하느님의 위대한 업적입니다. 하느님의 영, 곧 성령께서 살아계심을 입증하는 것, 역동적인 선교의 힘이 존재하는 것, 사도들을 비롯한 복음선포자들의 열정적 활동을 소개하는 것, 엄청난 저항에도 불구하고 부단히 확장되는 주님의 복음을 소개하는 것입니다. 오늘 우리 교회가 좀 더 성장하고 쇄신되기를 희망한다면, 너무나도 당연히 우리 모든 교회 공동체 구성원들은 사도행전 속으로 깊이 들어가봐야 할 것입니다. 초대교회 신자들이 성공적으로 복음을 선포한 가장 큰 비결이 무엇이었는지 유심히 살펴봐야 할 것입니다. 초대교회 신자들이 다양한 도전과 위협 앞에서도 어떻게 똘똘 뭉쳐 앞으로 나아갔는지 바라봐야 할 것입니다. 바오로 사도, 베드로 사도 등 교회 지도자들은 어떻게 신자들을 사목했는지? 초대교회 공동체 평신도들은 어떤 모습으로 기도하고 살아갔는지? 거듭 숙고를 계속해야 할 것입니다. 오늘 살기등등한 유다 최고 의회 법정 대사제 앞에서도 베드로 사도를 비롯한 사도들은 조금도 거칠것 없이 주님의 복음을 선포합니다. “사람에게 순종하는 것보다 하느님께 순종하는 것이 마땅합니다.” (사도행전 5장 29절) 살레시오회 양승국 스테파노 신부님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백광열

등록일2019-05-02

조회수521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