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레이아웃이미지

3월25일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

3월25일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 <마리아 스타일> 이 세상 살아가다보면 여러 형태의 초대를 받게 됩니다. 어찌 보면 우리네 삶이란 것이 초대의 연속입니다. 어떤 초대는 얼마나 우리들 마음을 설레게 하는지 모릅니다. 사랑하는 사람으로부터의 같이 연극 보러가자는 초대, 행운권 추첨에 1등으로 당첨되었으니 경품 찾아가라는 초대, 해외에 사는 죽마고우로부터 놀러오라는 초대... 더 나아가서 생명에로의 초대, 그리스도인에로의 초대, 영원한 행복에로의 초대가 있습니다. 반면에 부담스런 초대도 많습니다. 이제 나이가 되었으니 군입대하라는 초대, 법정에 출두하라는 초대, 한번 회의 시작했다 하면 다섯 시간 여섯 시간은 기본인 이사회 초대... 더 나아가서 병고에로의 초대, 시련에로의 초대, 감당하기 힘겨운 십자가에로의 초대, 죽음에로의 초대가 있습니다. 가브리엘 천사를 통한 아기 예수의 탄생을 알리는 하느님의 초대! 분명 행복한 초대이고 감지덕지한 초대가 맞습니다. 그러나 동시에 나자렛의 소녀 마리아에게는 엄청나게 부담스런 초대였습니다. 동시에 ‘예!’라고 순명함으로 인한 고초가 상상을 초월할 초대였습니다. 그러나 마리아는 즉각적으로 응답합니다. “보십시오.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루카복음 1장 38절) 이걸 줄여서 우리는 Fiat!이라고 말합니다. 마리아의 Fiat과 우리의 Fiat 사이에는 꽤 큰 간격이 있는 듯합니다. 우리의 ‘예’는 많은 경우 선택적인 ‘예’입니다. ‘예’라고 대답하기에 앞서 먼저 앞뒤좌우를 살펴봅니다. 손익계산을 먼저 따집니다. 이 ‘예’를 통해서 내가 유리할 것인지, 불리할 것인지를 곰곰이 생각해봅니다. 그런데 성모님의 Fiat은 우리들의 Fiat과는 사뭇 다릅니다. 고통스러운 길, 정말 가기 싫은 가시밭길이 뻔한 것을 알지만 주님께서 원하시는 길, 주님을 위한 길이기에 기꺼이 길 떠나겠다는 의미에서의 Fiat입니다. 뱀의 유혹을 따랐던 하와의 불순종으로 시작된 죽음의 역사가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라고 응답한 마리아의 순종으로 인해 죽음의 역사가 다시금 생명의 역사로 환원되었습니다. 나자렛의 마리아가 지니고 있었던 가장 큰 강점은 순명과 겸손이었습니다. 하느님의 계획은 인간의 생각을 훨씬 뛰어넘는다는 진리를 마리아는 잘 파악하고 있었습니다. 자신의 영역 밖의 일, 자신이 이해하지 못하는 일에 대해서는 모두 하느님 손에 맡겼습니다. 사람들이 프란치스코 교황님께 여쭈었습니다. 교황직 수행에 가장 큰 힘이 되는 원천은 무엇입니까? 교황님께서는 지체 없이 이렇게 대답하셨습니다. “마리아 방식입니다. 마리아의 순종과 온유와 마리아의 인내, 마리아가 선택한 작은 길이 곧 제 스타일입니다.” 성모님은 대단한 혁명가였습니다. 인류 역사상 가장 성공한 인간이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세상의 논리, 인간의 힘이 아니라 위에서 오는 능력에 모든 것을 맡긴 순명의 덕 때문이었습니다. 이 땅에 찾아온 구원이 권력이나 군사력이 아니라 순명으로 인한 것이었음을 기억해야겠습니다 살레시오회 양승국 스테파노 신부님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백광열

등록일2019-03-25

조회수321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